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소비자, 우유 고를 때 ‘고소한 맛’ 우선
작 성 일 2018-10-10 조 회 95
첨부파일

181008_bodo.pdf (774KB) ( 다운횟수 32 )     다운로드     바로보기

소비자, 우유 고를 때 고소한 맛우선

- 농촌진흥청, 900명 대상 우유유제품 소비 행태 조사 -

 소비자들은 우유의 고소한 맛을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전국 20세 이상 소비자 900을 대상으로 조사한 우유와 유제품의 소비 행태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일부 복수 응답), 일주일에 1회 이상 우유를 구입하는 가정은 전체의 81.4%였으며, 학교에 입학하지 않은 자녀가 있는 가정은 92.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 상표에 관한 조사에서 10명 중 4명은 주로 구매하는 상표를 구매(41.8%)’하며, ‘상표 관련 없이 가격·행사를 고려(30.0%)’하거나 항상 구매하는 상표를 구매(28.2%)’하기도 했다.

 맛 평가에서는 응답자의 78.8%가 우유의 고소한 맛을 중시한다고 했고, ‘깔끔하고 맑은 맛(58.8%)’, ‘부드러움(39.8%)’, ‘비린 맛이 없는 것(37.3%)’을 고른다는 답이 뒤를 이었다.

 국산 우유 구매 이유로는 위생적이고 안전할 것 같다(64.7%)’, ‘가격이 적당하다(21.6%)’는 이유를 꼽았으며, 외국 우유를 마셔본 경험이 있는 사람은 28.8%에 달했다.

 소화가 잘되도록 유당을 분해한 유당 분해 우유에 대해 알고 있거나 들어본 소비자는 61.1%였으며, 21.3%는 마셔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유제품의 경우에는 대상 가정의 77.0%가 주 1회 이상 발효유를 소비한다고 답했고, 치즈와 버터는 각각 59.9%, 26.3%가 주 1회 이상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즈 차이 인식에서는 자연치즈와 가공치즈의 차이점에 대해 알고 있는 경우26.2%였다. 또한, ‘자연치즈 구매’(22.7%)보다 가공치즈를 구매’(34.7%)하거나 치즈 종류를 확인하지 않고 구매(42.7%)’하는 경우가 많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 손지용 농업연구사는 출산율 감소로 우유 수요층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자료가 낙농 산업 발전에 유용하게 활용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우유와 유제품 소비 촉진을 위한 시장 활성화와 중장기적 연구에 활용하기 위해 올해 430일부터 65일까지 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 대상은 가정 소비를 책임지고 있는 주부, 미혼인 경우 본인이 소비를 책임지고 있는 1인 가구로 한정했다. 신뢰 수준은 95%, 허용 오차는 ±3.27%.

 우유·유제품 소비자 조사 결과보고서는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www.nias.go.kr 축산소식 축산경영정보)에서 10월 중순부터 볼 수 있다.

<문의처 : 기술지원과 손지용 농업연구사, 063-238-7217>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김광식[063-238-7132]  ㅣ  갱신주기 : 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