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제주마, “오랫동안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작 성 일 2019-11-27 조 회 73
첨부파일

191127_bodo.pdf (642KB) ( 다운횟수 9 )     다운로드     바로보기

제주마, “오랫동안 독립적으로 진화했다

- 6품종 유전체 분석 결과, 제주마 집단 특이 유전자 확인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주마와 해외 말 집단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제주마의 독립적인 진화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유일한 재래마 품종인 제주마는 제주특별자치도에 서식하며, 1986년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제347호로 지정됐다.

 

 진화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제주마를 포함한 아시아 품종(몽골 토종마 3품종, 몽골 야생마), 유럽 품종(더러브렛) 6개 품종 41마리의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을 비교 분석했다.

 제주마는 유럽 품종 더러브렛 집단과는 유전적 거리가 멀고, 몽골 토종마 집단과는 가깝지만 서로 다른 군집(무리)으로 뚜렷하게 구분되는 독립적인 품종으로 확인됐다.

 또한, 유산소 호흡 작은 키 체형 근육 발달 등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우선 선택돼왔다.

 특히, 지구력과 속도 유지에 관여하는 유전자(ACTN3, MSTN)는 제주마 집단에서만 특이적 진화임을 알 수 있었다.

 제주마와 경주마 더러브렛의 심장, , 근육(허벅지, 엉덩이)의 유전자 발현을 조사했다.

 제주마는 더러브렛보다 적색근(붉은색 근육) 발현이 더 많았다.

  - 이는 제주마가 유산소 대사로 에너지를 얻어 오래 달리는 데 유리하고, 더러브렛은 무산소 대사로 단거리를 빠르게 뛰도록 진화했음을 뒷받침한다.

 몸집이 작은 말 품종에서 나타나는 유전자(LCORL)4개 조직에서 모두 더러브렛 보다 특이적으로 많이 발현됐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지금까지는 제주마가 몽골마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통해 제주마는 오랫동안 독립적으로 진화했으며 몽골마와 다른 유전적 특성이 확인됐다.”라며,

 앞으로 정부 혁신의 하나인 제주마의 효율적인 품종 보존과 개량에 이번 연구결과가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1월호에 실렸다.

<문의처 : 동물유전체과 임다정 농업연구관, 063-238-7306>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김광식[063-238-7132]  ㅣ  갱신주기 : 수시

자주찾는 정보

자주찾는 정보

원하시는 메뉴 5개 선택 후 저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