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반려견 상세정보

보더콜리

보더콜리
원산지 :: 영국(스코틀랜드)
용도 :: 목양견
체고 :: 수 53cm Cm 암 수컷보다 약간 작음

연혁과 용도

영국 원산의 목양견 중에서도 가장 작업 능력이 뛰어나다고 하는 보더 콜리. 가까운 라프 콜리만큼의 우아한 스타일과 뛰어난 용모를 가지지 않았기에 순수 종으로 인정되는 것이 늦었고 최근까지 공인되지 않았다. FCI의 공인을 받은 것은 1987년이었다. 보더 콜리의 조상견은 8세기 후반부터 11세기까지 걸쳐서 스칸디나비아 반도를 중심으로 발생한 바이킹이 영국에 반입한 순록몰이용의 목축견이었다고 한다. 그 후, 토착 목양견이나 라프 콜리의 조상견과 교잡하여 19세기경에는 거의 현재의 타입이 되었다. 라프 콜리는 쇼 독(Show Dog)의 길을 선택하였으나, 보더 콜리는 작업 능력만이 중시되었기 때문에 목장에 그대로 남겨지게 되어 도시 생활자와 국외에 알려지는 기회가 적었다. 그러나 전람회에서 워킹 트라이얼, 오비디언스 트라이얼이 실시되면서 보더 콜리를 새롭게 보게 되었고 공인 견종이 된 것이다. 보더(border)라고 하는 것은 국경, 경계(선)이라는 의미이나 영국에서 보면 스코틀랜드는 변경이었고, 변경의 목양견이라는 의미가 있다. 목양견, 가정견.

일반외모

행동성이 있으며, 균형이 잘 잡힌 체구 구성을 하고 있다. 풍부한 피모를 가졌으며, 귀는 직립 또는 반직립으로 털이 풍부한 긴 꼬리를 늘어뜨린 상태를 유지한다.

성격

기민하고 지능이 높다. 끈기가 있으며, 몸을 아끼지 않고 작업에 종사하는 순종성을 가지고 있다.

두부

두개부는 조금 넓으면서 약간 둥글다. 후두골의 끝은 분명하지 않다. 스톱은 확실히 드러난다. 귀는 높게 위치하고 중간 정도의 크기이다. 직립 귀와 반직립 귀가 있다. 코의 색은 모색에 준한다. 콧구멍은 잘 발달하여 있다. 눈은 계란형으로 적당한 크기이고 암갈색이며, 블루 말의 모색인 경우에는 양쪽 눈 또는 한쪽 눈의 색깔이 파란색이라도 좋다. 주둥이는 끝이 가늘고 약간 둔각이다. 이빨과 턱이 강하고 교합은 협상교합이다.

적당한 길이로 근육이 왕성하고 약간 아치형을 하고 있다.

몸통

좋은 외관을 하고 있으며, 가슴은 깊고 넓다. 가슴은 발의 중간 관절까지 내려와 있다. 앞가슴은 둥글지 않다. 등의 선은 곧고 복부는 타이트하나 턱 업(몸의 윤곽이 허리 부분에서 대단히 가늘어지며, 복부가 바짝 올라간 듯한 상태)이라고 할 정도는 아니다. 허리는 근육이 있고 완만하게 굽어있다.

꼬리

길이는 거의 비절에 이르는 정도이며 정지 시에는 쳐져 있다. 꼬리는 엉덩이의 위쪽에 위치한다.

사지

앞에서 보았을 때 앞발은 평행이며, 옆에서 보면 발잔등이 약간 기울어져 있다. 뼈는 굵으나 중후한 느낌을 주지는 않는다. 뒷발은 대퇴부가 잘 발달하였으며, 스타이풀은 적당한 각도를 유지하고 있어서 구동력, 추진력이 충분함을 알 수 있다. 비절에서 발바닥까지 곧바르고 안정감이 있다.

피모와 모색

길고 풍부하며, 웨이브에 약간의 컬을 하고 있다. 만지면 부드러운 감촉이다. 상모는 길고 두툼하고 하모도 부드럽고 두툼하여 어떤 기후의 변화에도 견딜 수 있게 되어 있다. 안면, 귀, 앞발, 뒷발의 대퇴부 아래, 관절부의 아래 등은 짧으나 그 밖의 부분은 길다. 특히 직모(直毛)가 풍부하다. 모색은 흑색과 회색, 백색과 갈색, 블루 말 등 제한이 없다. 안면, 목 주위, 가슴, 꼬리 끝, 발가락 등에 백반이 있으나 백색이 많아서는 안된다.

걷는 모양

자연스럽고 스무스하며 경쾌한 행보를 한다.

크기

체고 : 수 53 Cm 암 수컷 보다 약간 작다.

※ 품종정보에 사용된 이미지는 사) 한국애견연맹에 저작권이 있으므로 무단사용을 금지합니다.

컨텐츠 담당부서 정보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해당자료에 답변이 필요하신 경우 의견남기기를 하여주십시요.

담당부서 정보

  • 담당부서 : 동물복지연구팀[063-238-7061]
  • 갱신주기 : 변경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