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2020년 생산 국내 저수분 풀사료 품질‘양호’
작 성 일 2021-03-18 조 회 250
첨부파일

20210317_bodo.pdf (344KB) ( 다운횟수 23 )     다운로드     바로보기



 

2020년 생산 국내 저수분 풀사료 품질양호

- 농촌진흥청 풀사료 품질검사 결과, B등급 이상 약 73.4% -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해 생산된 저수분 풀사료(겨울 사료작물) 품질을 검사한 결과, B등급 이상이 73.4%로 나타나 전체적으로 양호하다고 밝혔다.

2020년 풀사료 품질검사는 전국 경영체 중 717곳에서 생산한 6,366개 시료를 대상으로 분석했다.

분석 대상인 풀사료 초종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가 88.7%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외에 호밀(5.4%), 청보리(2.1%)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저수분 풀사료인 헤일리지와 건초가 각각 80.6%, 19.4%인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생산된 우리나라 겨울 저수분 풀사료는 5개 품질등급 가운데 상위 등급인 A등급 12.7%, B등급 60.7%로 전체적으로 품질이 양호했다.

품목별로 헤일리지는 A등급 14.1%, B등급 58.7% 수준을 보였고, 건초는 A등급 7.2%, B등급 69.1%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산 저장 풀사료 품질 향상과 신뢰도 확보를 위해 2015년부터 풀사료 품질검사 및 등급화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국내 유통, 저장 풀사료의 품질을 좌우하는 수분함량이 감소하고, 품목이 다양해지는 성과를 거뒀다.

- 국내 풀사료 수분함량은 2014년 평균 45.9%였으나 2020년에는 평균 34.2%로 크게 낮아졌다.

- 또한, 그동안 담근 먹이(사일리지) 위주로 생산되던 풀사료 품목이 헤일리지와 건초 등으로 세분화돼 더욱 다양해졌다.

국립축산과학원은 품질평가 관리 기술을 개발하고, 도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 등에 이를 지원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 품질이 우수한 풀사료가 많이 생산유통돼 풀사료 생산농가와 축산농가의 소득 향상에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우를 키우고 있는 장형기 씨(전라북도 정읍시)풀사료 품질등급제 시행 이전보다 저수분 풀사료 품질이 균일해져 가축 급여 관리에 도움이 되고 있다. 보다 많은 고품질 풀사료가 생산공급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지혜 농업연구사, 041-580-6771>

 


  • 트위터
  • 페이스북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 기획조정과 권형준[063-238-7136] 갱신주기 : 수시

자주찾는 정보

자주찾는 정보

원하시는 메뉴 5개 선택 후 저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