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잃어버린 고양이 찾는 유전자 마커 개발
작 성 일 2020-03-18 조 회 122
첨부파일

20200318_bodo.pdf (637KB) ( 다운횟수 14 )     다운로드     바로보기

    잃어버린 고양이 찾는 유전자 마커 개발

-개체 식별로 유실유기 고양이 보호에 도움반려동물 산업 활용-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고양이 개체를 판별하고 친자를 확인할 수 있는 고양이 개체 식별 유전자 마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유전자 마커를 이용하면 세포 안의 미세한 디엔에이(DNA) 차이를 유전자 지문처럼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다.

 

  연구진은 국내에서 주로 키우는 페르시안, 터키시앙고라, 코리안숏헤어, 러시안 블루 등 고양이 18품종, 122마리의 혈액 DNA를 분석했다. 이형접합율과 유전자형 빈도, 다형정보량, 성판별 등을 분석해 14종의 초위성체 마커와 1종의 성판별 마커 총 15종의 유전자 마커를 선정했다. 초위성체 마커는 고양이 상염색체 또는 성염색체의 특정 영역을 유전자 증폭을 통해 개체의 유전적 특성을 판별한다. 다중중합효소연쇄반응(Multiplex PCR) 기술을 이용해 15종의 유전자 마커를 동시에 증폭할 수 있어 단시간에 저비용으로 분석할 수 있다.

 

  반려동물 개체 식별 유전자 마커는 유실·유기 동물보호와 반려동물 산업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축산과학원은 반려견 개체 식별 유전자 마커를 개발해 산업재산권을 등록 한 바 있다. 유전자 마커를 활용하면, 동물 고유의 정보로 정확한 개체 식별이 가능하며, 시술 등의 부담이 없다. 동물 개체 확인에는 내·외장형 개별식별장치 등이 이용되고 있으나 내장형은 시술을 통해 삽입하며, 외장형은 분실 가능성이 있다.

또한 고양이 개체 식별 유전자 마커는 친자감정도 가능해 고양이 분양과 관련해 정확한 혈통정보를 제공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국내에서 키우는 고양이가 약 233만 마리에 달한다. 이번 유전자 마커 개발로 잃어버린 고양이를 찾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 반려동물의 보호·복지 정책이 안착될 수 있도록 유전체 분석 기술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산업재산권 출원이 완료됐으며, 현재 관련 업체에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문의처 : 동물유전체과 최봉환 농업연구사, 063-238-7304>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김광식[063-238-7132]  ㅣ  갱신주기 : 수시

자주찾는 정보

자주찾는 정보

원하시는 메뉴 5개 선택 후 저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