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9월 9일 ‘구구데이’, 알아두면 쓸모 있는 달걀 상식
작 성 일 2020-09-08 조 회 109
첨부파일

20200908_bodo.pdf (478KB) ( 다운횟수 17 )     다운로드     바로보기

 

99구구데이’, 알아두면 쓸모 있는 달걀 상식

- 기억력·노안 예방에 효과 물로 씻지 않고 보관해야 -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구구데이(99)를 앞두고 달걀의 영양 성분과 보관법, 이색 달걀 요리법 등을 소개했다.

달걀은 가장 저렴한 동물성 단백질이다. 우리나라 연간 1인당 달걀 소비량은 268개에 이르며, 농업 생산액 8위를 차지할 만큼 국민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달걀은 50그램(g) 1개 기준으로 72킬로칼로리(kcal)이며, 질 좋은 단백질을 비롯해 비타민, 무기질 등 미량 영양소가 많아 완전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달걀흰자는 단백질의 품질을 결정하는 지표인 단백질 소화 흡수율에서 최고점을 받을 만큼 흡수율이 뛰어나 성장기 어린이는 물론 노약자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달걀노른자는 치매 예방에 효과가 검증된 레시틴이 풍부해 뇌를 활성화 시키고 기억력을 증진시킨다.

- 또한, 루테인과 제아잔틴은 눈 망막의 황반색소 밀도를 높여줘 눈의 건강 유지와 노화로 인한 안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

 

  달걀은 보관 과정에서 달걀 내 공기가 드나드는 공간(기실)을 통해 수분이 증발한다. 달걀 안에 빈 공간이 많다는 것은 보관 기간이 길다는 의미다.

흔히 달걀을 흔들었을 때 출렁거리거나, 물에 담갔을 때 뜨면 오래됐다고 판단한다. 이는 기실에 공기가 들어있는 원리를 활용한 것이다.

기실을 통한 수분 증발을 막기 위해서는 낮은 온도와 높은 습도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달걀의 이상적인 보관 조건은 온도 2(), 상대습도 80퍼센트(%) 이다.

 

  달걀은 온도 변화가 자주 생기는 냉장고 문보다 온도 변화가 적은 냉장고 안쪽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종이 포장 형태로 보관하면 냉장고 안의 음식 냄새가 달걀 내부로 흡수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달걀은 물에 씻지 않고 보관해야 한다. 달걀 껍데기의 큐티클 층은 미생물의 침입을 막고 수분 증발을 억제하는데, 달걀을 물에 씻으면 큐티클 층이 사라진다.

 

  가정에서 쉽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생햄달걀보트체다치즈소시지랩으로 달걀 요리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다.

생햄달걀보트 = 삶은 달걀을 반으로 잘라 노른자와 흰자를 분리한다. 노른자와 생햄, 마요네즈 등을 섞어 짜주머니에 넣은 뒤 흰자 안에 짜서 채운다.

체다치즈소시지랩 = 토르티야에 달걀과 생크림을 넣어 만든 스크램블과 양상추, 소시지, 체다치즈를 얹어 돌돌 말아주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용민 가금연구소장은 구구데이가 달걀과 닭고기의 소비를 촉진하고, 양계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가금연구소 차재범 농업연구사, 033-330-9531>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권형준[063-238-7136] 갱신주기 : 수시

자주찾는 정보

자주찾는 정보

원하시는 메뉴 5개 선택 후 저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