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토종닭, 수출국 환경에 따라 유전자 발현 차이 보여
작 성 일 2021-02-17 조 회 174
첨부파일

20210217_bodo.pdf (548KB) ( 다운횟수 23 )     다운로드     바로보기



토종닭, 수출국 환경에 따라 유전자 발현 차이 보여

- 면역 기능, 물질대사 관여하는 유전자 차등 발현 확인 -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한국 토종닭이 수출국의 기후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생물학적 기능에 영향을 끼치는 유전자 무리()가 발현된다고 밝혔다.

최근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에 수출하는 한국 토종닭에서 현지 기후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면역 기능이나 물질대사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차등 발현되는 것을 확인했다.

- 키르기스스탄은 평균 해발고도가 2500m 정도며, 습도 40%인 고산 기후로 온대 계절풍 기후인 한국과는 기후 환경이 다르다.

 

  농촌진흥청은 두 국가에서 사육한 우리나라 토종닭 4개 조직(, 가슴근, 맹장, 모래주머니)에서 유전자 발현 양상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차등 발현하는 유전자 무리는 간 315, 가슴근 197, 맹장 167, 모래주머니 198개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 유전자 무리는 물질대사 과정, 촉매 활성, 생물학적 조절 등 기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젖산탈수효소(LDHA/B), 포스포글루코무타아제(PGM1) 등을 합성하는 유전자 무리는 세포 주기, 신진대사, 면역 기능, 등 체내 대사 과정 신호경로에 관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는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과 키르기스스탄 왕립학술원이 공동으로 추진했으며,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0권 온라인 판에 실렸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기후 환경에 따라 차등 발현하는 유전자를 통해 닭이 환경에 적응하는 작용원리를 이해하면, 적응력이 뛰어난 집단 육성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동물유전체과 박종은 농업연구사, 063-238-7309>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권형준[063-238-7136] 갱신주기 : 수시

자주찾는 정보

자주찾는 정보

원하시는 메뉴 5개 선택 후 저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