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환절기 송아지 설사병은 예방이 우선
작 성 일 2021-09-29 조 회 266
첨부파일

20210928_bodo.pdf (331KB) ( 다운횟수 45 )     다운로드     바로보기



 

환절기 송아지 설사병은 예방이 우선

- 축사 소독 철저히 어미소 분만 전 예방 백신 접종 필수 -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가을철 송아지 설사병 예방을 위해 축사 소독과 예방 백신 접종, 보온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국내 연구 결과에 의하면, 한우 송아지 폐사의 원인 중 소화기질환이 68.7%로 가장 높다. 이어 호흡기 질환이 20.9%, 사고 6.3%, 기타 질환이 2.2%를 차지했다.

특히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송아지의 면역력이 떨어져 설사병 발생 확률이 높아지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설사병의 원인인 바이러스, 세균, 기생충 등으로부터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축사 소독과 예방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

어미소가 분만하기 전에 축사 내 분변을 깨끗하게 치우고 소독약으로 내부 벽, 파이프와 바닥이 충분히 젖도록 소독한다.

임신한 어미에게는 송아지 설사병 예방 백신(로타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 대장균)을 분만 6주 전과 3주 전 총 2회 접종한다.

- 어미의 몸에서 만들어진 항체가 초유를 통해 송아지에 전달된다. 어미에게 접종을 못한 경우에는 분만 직후 송아지에게 직접 백신을 먹이면 접종 효과를 볼 수 있다.

 

  급격한 사육환경의 변화는 소화 효소 분비와 정상적인 미생물 활동을 억제시켜 비감염성 설사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송아지에게 전용 분유를 먹일 때 온도를 40도정도로 맞추어 준다. 송아지 사료를 변경할 때는 두 사료 비율을 1:2, 1:1, 2:1 등으로 서서히 조절한다.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 설사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송아지 축사에 보온등을 설치해 두고 추울 때에 대비한다.

송아지 전용공간을 제공하며, 바닥을 볏짚이나 톱밥을 이용해 마른상태로 유지해 준다.

외부에서 들여 온 송아지는 따로 일주일 정도 격리하고, 상태를 확인한 뒤 이상이 없으면 한 곳에서 사육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응우 한우연구소장은 송아지가 설사병에 걸리면 회복되더라도 성장이 더딜 수 있다. 송아지가 적정 사육 환경에서 초유를 충분히 먹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설사병을 예방하는 것이 우선이다.”라고 말했다.

한우를 키우는 안상해 농장주(경상북도 영양군)임신우 예방접종과 초유 급여, 축사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 송아지가 건강하게 환절기를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한우연구소 김의형 수의연구사, 033-330-0617>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 기획조정과  권형준[063-238-7136] 갱신주기 : 수시

자주찾는 정보

원하시는 메뉴 6개 선택 후 저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