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철저한 고온기 대비로 가축을 지키자! ③ 한우 ‧ 젖소
작 성 일 2022-06-17 조 회 298
첨부파일

20220615_bodo.pdf (179KB) ( 다운횟수 59 )     다운로드     바로보기



 

철저한 고온기 대비로 가축을 지키자한우젖소

- 지붕 물 뿌리기, 그늘막 설치로 온도 낮추고사료 양, 주는 시간 조절 -

 

 

# 소와 같이 되새김질을 하는 반추가축은 소화과정에서 발생하는 반추위 내 발효열에 의해 고온 스트레스가 심해질 수 있다. 또한 축사 온도가 25() 이상이 되면 분당 호흡수가 증가하며, 사료 먹는 양이 줄어든다.

# 3035()의 고온이 12일간 지속되면 한우 비육소는 하루 몸무게 증가율이 약 70% 감소하고, 젖소 착유소는 우유 생산량이 30% 정도 적어진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철저한 고온기 대비로 가축을 지키자를 주제로 3(고온기 종합기술지원 추진 돼지 한우 젖소)에 걸쳐 고온기 가축 사양 및 축사 환경 관리 방안을 소개한다. 이번에는 한우와 젖소의 폭염 피해를 줄이는 관리 방법을 제시한다.

 

  소 축사 내 온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지붕에 단열 페인트를 칠하거나 그늘막을 설치해 준다. 지붕 위에 자동 물뿌리개(스프링클러)나 방울방울 물 주기(점적관수) 시설을 설치하면 축사 내 온도를 5도 정도 낮출 수 있다.

지붕 아래에 송풍기를 설치해 틀거나, 바람이 주로 부는 쪽으로 대형 선풍기를 틀어주면 축사 온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축사 바닥에 퇴비가 두껍게 쌓여 있으면 발효가 진행되어 바닥 온도가 높아진다. 소가 더위를 더 많이 느낄 수 있으므로 깔짚을 얇은 두께로 깔아 자주 갈아준다.

여름철에는 소의 물 먹는 양이 크게 늘어나므로 가능하면 물통(급수조)을 추가로 설치한다. 소의 입에서 떨어진 사료로 인해 물통이 오염될 수 있으므로 매일 청소한다.

자동 사료 급이 시설을 이용하는 경우, 온도와 습도가 높으면 사료 저장고나 사료 계량통, 수송관 안에서 사료가 뭉쳐지거나 상하기 쉬우므로 수시로 점검한다.

사료는 되도록 새벽, 저녁 또는 밤에 줘야 먹는 양을 늘릴 수 있다. 특히 조사료는 아침에 먹이면 기온이 높은 낮 동안에 발효열까지 더해지므로 저녁에 주는 것을 권한다.

 

  한우는 송아지, 비육소, 번식소 등 사육 단계에 따라 사료 급여량과 비율을 조절해 주는 것이 좋다.

송아지는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질병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지기 쉽다. 상한 사료를 먹으면 설사병에 걸릴 수 있으므로, 신선한 사료와 물 공급에 신경 쓴다.

비육소는 자가배합사료를 주는 경우 소가 좋아하는 당밀 첨가량을 높이고, 각 제품의 영양소 함량을 높여 섭취량 감소로 인한 생산성 저하를 방지한다. 더운 시기 반추위 보호 비타민 시(C) 제제를 주면 고온 스트레스를 줄여줄 수 있다.

번식소는 품질 좋은 조사료를 주고 알곡 혼합사료(농후사료) 비율을 높여준다. 비타민 에이(A), (C), (E)와 무기물을 사료에 섞어 먹이거나 미네랄 덩이(블록) 등을 비치해 자유롭게 먹을 수 있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 박응우 소장은 축사에 바람이 잘 통하고 있는지, 고온 스트레스에 노출된 소는 없는지 자주 살펴 가축 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젖소는 고에너지 사료를 급여해 먹는 양 감소에 따른 영양소 손실을 줄이고, 우유 생산량 감소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료 내 에너지를 높여주기 위해 곡류사료(, 옥수수 등)와 보호지방과 같은 지방 사료를 첨가하고, 맥주박, 주정박 등도 추가해 주는 것이 좋다.

고온에서 젖소는 땀이나 침을 통해 칼륨(K), 나트륨(Na)의 손실량이 많아진다. 따라서 27도 이상이 되면 미량 광물질을 적정온도일 때보다 약 10% 정도 더 줘야 한다.

또한 중조(탄산수소나트륨)를 급여해 반추위 내 산성도(pH)6~6.25 이상 유지해 주고, 나이아신 등을 보충하면 우유 생산량 감소를 줄일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낙농과 한만희 과장은 국내에서 주로 사육하는 젖소는 홀스타인종으로 더위에 약한 품종이다. 철저한 고온기 대비로 올여름 불볕더위도 잘 극복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낙농과 기광석 농업연구관, 041-580-3386

                        한우연구소 장선식 농업연구사, 033-330-0693>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 기획조정과  권형준[063-238-7136] 갱신주기 : 수시

자주찾는 정보

원하시는 메뉴 6개 선택 후 저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