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반려묘 상세정보

도메스틱 숏헤어

도메스틱 숏헤어

기원 및 역사

영문 표기는 Domestic Korean Short Hair Cat이며 약자는 DKSH이다. 도메스틱 숏헤어가 한국에 들여온 시점은 삼국시대 불교가 한반도에 전래될 무렵, 쥐들이 불경을 갉아먹지 못하도록 고양이를 들여온 것이 시초라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코리안 숏헤어’, ‘코숏’이라고 부르는데, '고양이', '길고양이', '도둑고양이' 등으로 불리는 것에 안타까워한 국내 애묘인들 사이에서 미국의 ‘아메리칸 숏헤어’의 명칭을 따와 '코리안 숏헤어'라는 애칭으로 불리게 되었다.

외형적 특성

혼합된 혈통 때문에 다양한 색상과 패턴으로 나온다. 중형묘이고, 단모종이며 체중은 3.5~5kg 정도로 적당한 크기이다. 크기 측면에서 수컷은 일반적으로 암컷보다 크지만 보통 둥근 머리, 중간 길이의 꼬리 및 둥근 발이 특징이다. 몸집이 잘 정비되어 있으며, 크기가 다양할지라도 키나 몸무게는 일반적으로 비슷하다. 태비(줄무늬)는 아메리칸 숏헤어보다 가는 편이고 얼굴 모양은 더 각이 져있다. 한국 전역에서 잡종교배 되었기 때문에 눈색이나 털색에 대한 특별한 기준은 없다. 털의 색깔로 외형 특징이 나뉘게 되는데, 먼저 치즈색깔의 노란 빛깔을 가지고 있는 ‘치즈태비’, 등의 색깔과 모양이 고등어와 비슷하며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고등어태비’, 턱시도를 입은 듯 블랙과 화이트의 색으로 이루어진 ‘턱시도’, 흰색+검정색+오렌지색의 3가지 컬러가 불규칙하게 섞여있는 ‘삼색이’, 여러 가지 색이 뒤섞여 있는 ‘카오스’, 온 몸이 검정 털로 뒤덮인 ‘올블랙’ 등 다양한 컬러와 무늬를 갖고 있다.

성격

다양한 혈통이 있기 때문에 대표적인 성격을 예측하기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외모나 성격 등이 다양하다. 사냥본능이 매우 강해 사냥실력이 뛰어나고 야생성이 강하며 경계심이 있는 편이다. 기본적으로 게으르기 보다는 활발하고 쾌활한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성격이 친밀하고 영리하며 애교도 많다.

컨텐츠 담당부서 정보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해당자료에 답변이 필요하신 경우 의견남기기를 하여주십시요.

담당부서 정보

  • 담당부서 : 동물복지연구팀
  • 담당자 : 이민영 [063-238-7061]
  • 갱신주기 : 변경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