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뉴스

제목, 작성일, 조회, 내용, 첨부로 구성된 보도뉴스 상세화면입니다.
제목 반려견 림프종 조기 진단 위한 유전자 분자표지 찾아
작성일 2023-04-03 조 회 982

대표이미지

 

반려견 림프종 조기 진단 위한 유전자 분자표지 찾아

- 혈액 기반 유전자 검사로 질병 초기 진단 가능치료 효율 높일 것 -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반려견에서 발생하는 주요 암인 림프종의 조기 진단에 활용할 수 있는 유전자 분자표지를 발굴했다고 밝혔다.

 

  림프종은 혈액암의 일종으로 반려견에서 많이 발병한다. 발병 원인이 명확하지 않으며, 일반 혈액 검사나 엑스레이 검사로는 발견이 어려워 조기 진단과 치료가 어렵다. 또한 급성일 경우 암의 진행 속도가 매우 빠르고, 치사율이 높아 발병 초기에 정확히 진단해야 한다.

 

  연구진은 림프종에 걸린 반려견(환견) 집단과 건강한 반려견(비환견) 집단에서 혈액 내 유전자의 발현 양상을 분석했다. 발현도가 다른 625종의 유전자 중에서 상대적으로 차이가 큰 유전자의 전사체 발현도를 검증해 최종적으로 8개 핵심 유전자를 발굴했다.

 

  핵심 유전자의 기능을 분석한 결과, 림프종에 대한 면역 반응 조절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발굴한 유전자 분자표지를 활용하면 혈액 내 유전자 검사를 통해 림프종 발병 여부와 진행 정도를 파악할 수 있다.

 

  반려견 림프종 조기 진단을 위한 유전자 분자표지 발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유전자(Gene, IF 3.9)’에 게재됐으며, 산업적 활용을 위한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반려견 림프종 진단 꾸러미(키트) 개발에 이용할 수 있으며, 림프종 치료를 위한 신약, 표적 치료제 개발 연구 등 반려동물 의료산업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동물병원 서경원 원장은 유전자 분자표지를 활용한 질병 조기 진단 기술은 진단 방법이 간편하면서 초기 의료 개입을 가능하게 해 반려견 건강관리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유전체과 조용민 과장은 림프종 유전자 분자표지가 치료 효율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유전정보를 활용한 유전자 분자표지 개발 등 반려동물의 건강 증진과 산업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 되는 연구를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동물유전체과 김다혜 농업연구사, 063-238-7304>


첨부

컨텐츠 담당부서 정보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해당자료에 답변이 필요하신 경우 의견남기기를 하여주십시요.

담당부서 정보

  • 담당부서 : 기획조정과[063-238-7136]
  • 갱신주기 : 수시
TOP